허태희 (사진= 드림스톤엔터테인먼트 제공)

허태희 (사진= 드림스톤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허태희가 드림스톤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허태희의 소속사 드림스톤엔터테인먼트 측은 “KBS 코미디언 공채16기 출신으로 '개그콘서트' 등에서 활약했던 16년차 베테랑 배우 허태희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최근 종영된 TVN ‘블랙독’에서 3학년 국어 정교사 하수현 역을 맡았던 허태희는 극중 고하늘 국어쌤(서현진 분), 박성순 진학부장(라미란 분)과 대립하는 갈등구조가 잘 드러나도록 캐릭터를 제대로 소화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개그맨에서 본격적으로 배우 생활을 시작하면서 허승재에서 허태희로 활동명을 변경한 그는 2005년 MBC 드라마 '신입사원'으로 연기자 데뷔 후 SBS '스타의 연인', KBS2 '아가씨를 부탁해', MBC '파스타', KBS2 '신데렐라 언니', SBS '커피하우스', SBS '시크릿 가든', MBC '마이 프린세스', tvN '미친 사랑', OCN '나쁜 녀석들', MBC '봄이 오나 봄', 영화 '영화는 영화다', '집행자' 등에 출연 탄탄한 연기력을 쌓아가며 연기파 배우로 필모그래피를 쌓아왔다.

드림스톤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탄탄한 연기력으로 대중들의 신뢰를 얻어온 배우 허태희와 한 식구가 돼 든든하다”며 “향후 허태희가 자신의 기량을 마음껏 펼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할 예정이니 애정 어린 관심과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현재 상반기 방송 예정인 TV조선 새 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 촬영 중인 허태희의 새 소속사 드림스톤엔터테인먼트에는 전승빈, 간미연, 임채무, 박지일, 고인범 외 다수의 배우들이 소속돼 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