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아XX"···'사풀인풀', 비하 발언으로 뭇매
공영 방송 드라마로 적절치 않은 표현···시청자 "보기 불편해"
사진=KBS2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방송 화면 캡처.

"고아새끼라더니 아주 그냥 쓰레기구만 쓰레기, 고아새끼들은 어떻게든 티가 나요 티가 나"


KBS2 주말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이하 ‘사풀인풀’) 고아 비하 발언에 대한 시청자들의 사과요구가 빗발치고 있다.

지난 1일 방송된 ‘사풀인풀’에서는 전과자란 사실이 밝혀지고 아르바이트 음식점에서 해고된 강시월(이태선 분)이 잃어버린 친동생 문해랑(조우리 분)를 따라갔다가 홍화영(박해미 분)이 파놓은 함정에 빠지는 모습이 담겼다.

김기사는 회장 홍화영이 시킨 대로 강시월에게 “고아 새끼”라며 시비를 걸었고, 강시월은 참다못해 주먹을 날렸다. 그때 경찰들이 들이닥쳤고, 강시월은 동생 문해랑 눈앞에서 경찰에 연행됐다. 강시월은 고아에다가 힘이 없단 이유로 억울하게 어린 시절 뺑소니 누명을 뒤집어쓴 것도 모자라 직장도 잃고 경찰서까지 가게 된 것.

이 장면에서 김기사가 고아원 출신 강시월의 어깨에 일부러 부딪힌 뒤 막말을 퍼부은 게 문제가 됐다. 김기사는 "고아 XX라더니 아주 그냥 쓰레기고만 쓰레기. 부모한테 배워 쳐 먹은 것이 없으니 저 모양이지. 고아XX들은 어떻게든 티가 나요 티가 나"라며 강시월을 자극해 결국 강시월로부터 폭행을 이끌어냈다.

이같이 고아를 비하하는 충격적 발언의 등장으로 시청자들의 지적이 쏟아져 나왔다. 방송 직후 시청자들은 "꼭 그렇게까지 표현했어야 했나" "공영방송인데 이런 내용은 보기 불편하다" "전혀 원더풀하고 뷰티풀하지 않다" "대사가 도를 넘었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제작진의 사과를 요구하기도 했다.

이는 '사풀인풀'이 공영방송에서 하는 가족 드라마란 점에서 실망감은 더욱 클 수밖에 없었다. 게다가 방영 전부터 '따뜻한 가족극' '소확행 드라마'를 어필했던 '사풀인풀'이기에 배신감은 더욱 클 수 밖에 없다.

종영까지 단 12회 만을 남겨두고 있는 ‘사풀인풀’에게 '고아비하' 논란이 어떠한 영향이 미칠지 주목된다. '사풀인풀'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7시 55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