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역비 주연 '뮬란', 기존 3월서 개봉일 연기
변경된 개봉일은 추후 안내
"코로나19 사태 하루 빨리 진정되길"
영화 ‘뮬란’ 포스터. /사진제공=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영화 ‘뮬란’ 포스터. /사진제공=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영화 ‘뮬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 여파에 개봉을 미뤘다.

2일 배급사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는 “3월 예정이었던 영화 ‘뮬란’의 개봉이 연기됐다”며 “코로나19의 국내 진행상황에 따라 추후 개봉일은 다시 안내드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뮬란’의 개봉을 기다리고 있는 모든 분들에게 너른 양해 부탁드리며 하루 빨리 사태가 진정되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덧붙였다.

‘뮬란’은 용감하고 지혜로운 뮬란이 사랑하는 가족을 위해 여자라는 사실을 숨기고 잔인무도한 적들로부터 나라를 지키는 병사가 돼 전사로 거듭나는 이야기. 1998년 개봉한 애니메이션 ‘뮬란’을 22년 만에 실사 영화로 재탄생시켰다. 뮬란 역은 중국 배우 유역비가 맡았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