샘 해밍턴, 경악 부르는 스타킹 레슬러 포스
김준호, 샘 해밍턴과 스타킹 레슬링에 '아등바등'
샘 해밍턴, 김준호 방귀탄에 괴로움 호소
‘친한 예능’ 샘 해밍턴과 김준호. /사진제공=MBN

‘친한 예능’ 샘 해밍턴과 김준호. /사진제공=MBN

MBN ‘친한 예능’에서 샘 해밍턴이 ‘형광 슈렉’으로 변신해 '넘사벽 파워'를 폭발시켰다.

매주 화요일 밤 11시 방송되는 ‘친한 예능’은 우리나라를 누구보다 사랑한다고 자부하는 외국인과 한국인이 하나된 마음으로 치열하게 대결하는 리얼 버라이어티. 오는 3일 방송에서는 경남 남해로 떠난 ‘한국인팀’ 최수종-김준호-데프콘-이용진과 ‘외국인팀’ 샘 해밍턴-샘 오취리-브루노-로빈 데이아나의 멤버십 트레이닝(MT) 현장이 공개된다.

이 가운데 샘 해밍턴이 ‘형광 슈렉’으로 변신했다. 공개된 스틸 속에는 형광색 트레이닝복을 입고 존재감을 뽐내는 샘 해밍턴의 모습이 담겨있다. 스타킹까지 머리에 뒤집어 쓴 모습은 경악을 불러일으킨다. 그런 샘 해밍턴에게 붙잡혀 옴짝달싹 하지 못하는 김준호는 모습은 폭소를 자아낸다.

이는 트램펄린 위에서 서로 다른 네 가지의 점심을 놓고 펼친 ‘스타킹 레슬링’ 현장의 모습이다. 이때 샘 해밍턴은 “마침 레슬링에 딱 맞는 옷을 입고 왔지”라며 형광 슈렉 자태를 뽐내 웃음을 선사했다. 샘 해밍턴은 경기가 시작되자 김준호의 머리에 씌워진 스타킹을 붙잡았다. 김준호는 벗어나기 위해 바둥거리는 모습으로 짠내를 불러일으켰다.

하지만 김준호가 당하고만 있을 리 없을 터. 속수무책의 상황에 김준호는 회심의 방귀탄을 투하했다. 직격타를 맞은 샘 해밍턴은 “방귀냄새 진짜 나!”라며 괴로움을 호소했다. 이에 괴력의 형광 슈렉 샘 해밍턴과 방귀탄을 자유자재로 활용하는 꾀돌이 김준호의 대결 결과에 궁금증이 증폭된다.

쌓이는 우정 속에 한국을 더 사랑하게 만드는 리얼 버라이어티 ‘친한 예능’은 오는 3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