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전현무./ 사진=텐아시아DB

방송인 전현무./ 사진=텐아시아DB

방송인 전현무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1억 원을 기부했다.

2일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윤영석, 이하 서울 사랑의열매)는 "전현무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성금 1억 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기부금은 대구·경북지역에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취약계층의 의료비 및 의료용품 지원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전현무는 "대구·경북지역에 도움의 손길이 전해져 코로나19 확산방지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코로나19 환자 및 가족분들에게 응원을 보내며 최전선에서 분투 하고 있는 의료진들 모두 잘 이겨내길 바라는 마음뿐"이라고 말했다.

앞서 전현무는 2018년 미혼모 가정 지원을 위해 1억 원을 기부하며 서울 사랑의열매 1,937호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으로 가입했다. 지난해 강원도 산불피해 이재민을 위해 화재복구비로 성금 5천만 원을 기부하는 등 묵묵히 선행을 실천해오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