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법 조민수, 엄지원 부적 결박 납치 (사진=tvN)

방법 조민수, 엄지원 부적 결박 납치 (사진=tvN)


‘방법’ 조민수가 끝 모를 악행으로 안방극장에 극한의 소름을 선사한다.

2일 방송되는 tvN ‘방법’ 측은 ‘악귀의 영적 조력자’ 조민수(진경 역)가 ‘열혈 기자’ 엄지원(임진희 역)을 부적 결박으로 납치하는 현장이 담긴 스틸을 공개해 위기감을 고조시킨다.

지난 6회 방송에서 임진희는 번뜩이는 기지를 발휘해 열혈 기자 포스를 폭발시켜 이목을 집중시켰다.

주식회사 진경의 압수수색을 빌미로 ‘진경의 오른팔’ 천주봉(이중옥 분)에게 “방법해버리겠다”는 협박 문자를 보내 그를 포섭한 것.

이에 임진희는 진경이 타인의 이름을 도용하고 진종현(성동일 분)-진경이 포레스트 주식 상장에 맞춰 대규모 굿을 진행한다는 사실을 확인한 가운데 반전의 키를 쥔 임진희-백소진(정지소 분)이 펼칠 사이다 반격에 한층 기대를 높였다.

그런 가운데 오늘(2일) 방송에서는 엄지원이 조민수에게 납치당하는 충격 상황이 펼쳐지며 손에 땀을 쥐는 긴장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조민수가 이마에 붙인 정체불명의 부적으로 인해 온 몸을 결박 당한 엄지원의 위기는 보는 이를 경악하게 만든다.

특히 ‘악귀’ 성동일을 보필하는데 집중했던 조민수가 마침내 엄지원 앞에 첫 등장하면서 또 다른 파란을 예고, 조민수의 섬뜩한 눈빛과 입가에 띤 살벌한 미소만으로 두 사람의 등골 서늘한 첫 만남을 기대하게 한다.

‘방법’ 제작진은 “오늘(2일) 방송되는 7회에서는 지난 방송 엔딩을 통해 이중옥을 내부 첩자로 포섭한 엄지원-정지소가 조민수와 치열한 수싸움을 시작하는 스토리가 펼쳐질 것”이라며 “특히 엄지원의 위기는 반전을 넘어 충격적인 사건을 마주하게 될 시작에 불과하다. 본 방송으로 꼭 확인해달라”고 밝혔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