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의 배우 김영철. /사진제공=KBS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의 배우 김영철. /사진제공=KBS

배우 김영철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달 28일 1억 원을 기부했다.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예종석)는 "김영철과 아내 이문희 씨의 뜻에 따라 처음엔 조용히 전달되기를 당부하며 1억 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어지는 기부행렬에 더 많은 분들이 참여해 코로나19의 위기를 함께 이겨내기 위해서는 기부소식을 밝히는 것이 좋겠다는 사랑의열매의 권유로 기부 사실을 공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KBS1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를 진행하고 있는 김영철은 "전국을 돌다보니 최근 코로나19로 큰 어려움을 겪는 동네와 사람들의 모습에 안타깝고 마음 아파 작은 힘이라도 보태고 싶었다"며 "이 어려운 때를 다함께 극복해 동네가 활짝 웃을 수 있는 날이 속히 오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기부금은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피해 지원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