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악인 출신 유지나,'나는 트로트 가수다' 합류
태진아, 유지나 특급 레슨 "송대관도 이 노래는 소화 못해"
'나는 트로트 가수다' 스틸컷./사진제공=MBC에브리원

'나는 트로트 가수다' 스틸컷./사진제공=MBC에브리원

국악인 출신 트로트 가수 유지나가 MBC에브리원 ‘나는 트로트 가수다’에 합류한다.

오는 4일 방송되는 ‘나는 트로트 가수다’에서는 조항조, 김용임, 박구윤, 박혜신, 박서진, 윤수현이 새 가수 유지나와 함께 ‘당신을 위한 노래-힐링송’이라는 주제로 3라운드 1차 경연을 펼친다.

유지나는 국악과 트로트를 접목해 자신만의 스타일을 구축한 실력파 가수로 ‘미운 사내’ ‘고추’ ‘쓰리랑’ 등의 곡으로 큰 사랑을 받았다. 호소력 짙은 목소리와 솔직 담백한 입담으로 대중을 사로잡은 유지나가 ‘나는 트로트 가수다’에서 어떤 감동 줄지 기대감이 모아진다.

유지나는 경연에 앞서 절친한 선배 태진아에게 특급 레슨을 받는다. 태진아는 노래 한 소절마다 원 포인트 레슨을 펼치며 노하우를 아낌없이 전수한다. 태진아는 유진아에게 “넌 창을 배웠기 때문에 잘 할 거다. 송대관도 이 노래는 소화 못 해”라며 자신감을 북돋아준다.

유지나의 등장에 가수들은 긴장한 모습을 보인다. 박서진은 “노래 대회 나갈 때 마다 유지나 선배님의 ‘속 깊은 여자’를 불렀다”며 “내가 감히 선배님과 한 무대에 서도 되는 거냐”고 부담감을 감추지 못한다. 박구윤도 “강적이 나타났다”며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유지나의 등장으로 더욱 더 치열해진 경쟁이 예고되는 ‘나는 트로트 가수다’는 오는 4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