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상수, 불륜 연인 김민희와 포옹 나눠
홍상수 감독 "배우들 박수 받았으면"
'은곰상' 홍상수, 김민희와 스킨십포착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 / 사진 = 베를린국제영화제 제공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 / 사진 = 베를린국제영화제 제공

홍상수 감독과 연인인 배우 김민희가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애정을 과시했다.

홍상수 감독은 지난달 29일(현지시각)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24번째 장편 영화 '도망친 여자'로 은곰상을 수상했다.

홍상수 감독이 은곰상의 주인공으로 호명되자, 연인 김민희는 홍상수의 어깨를 두드리며 축하해줬고 두 사람은 뜨거운 포옹을 나누며 기쁨을 함께 했다.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 / 사진 = 텐아시아DB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 / 사진 = 텐아시아DB

해당 모습은 베를린국제영화제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되면서, 두 사람의 행보에 더욱 주목하고 있다. 수상자로 무대에 오른 홍상수 감독은 "허락한다면, 우리 배우들이 일어나서 박수를 받았으면 좋겠다"라며 김민희와 서영화에게 공을 돌리기도 했다.

두 사람은 프리미어가 열리기 전 공식 레드카펫에서 허리 뒤로 손을 잡는 모습을 보인 바 있다.

한편, 홍상수와 김민희는 지난 2015년 영화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를 통해 처음 호흡을 맞춘 뒤 연인으로 발전했다. 홍상수 감독은 아내를 상대로 이혼 소송을 냈지만 지난해 6월 기각, 항소를 포기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