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드라마 '한번 다녀왔습니다' 배우 이민정/ 사진제공=KBS2

주말드라마 '한번 다녀왔습니다' 배우 이민정/ 사진제공=KBS2

배우 이민정이 KBS2 새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 속 송나희 캐릭터에 끌린 이유를 직접 밝혔다.

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후속으로 오는 3월 첫 선을 보일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부모와 자식 간 이혼에 대한 간극과 위기를 헤쳐 나가는 과정을 통해 각자의 행복을 찾는 유쾌하고 따뜻한 드라마다.

이민정은 극 중 송가(家)네 둘째딸이자 현실적이고 똑 부러지는 소아전문 병원 내과의 송나희 역을 맡아 열연한다. 완벽주의자인 송나희는 똑 부러지는 성격 덕분에 사교육 한번 없이 홀로 공부한 전형적인 수재다.

이런 송나희에 대해 이민정은 “캐릭터를 표현할 수 있는 키워드를 꼽자면 똘똘이, 왕따, 잘난척 정도가 있을 것 같다”며 자신이 맡은 캐릭터에 대한 진솔한 생각을 밝혔다. 이어 이민정은 “조금은 미워보일 수도 있는 송나희를 사랑스러워 보이게끔 표현하기 위해 많이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티격태격 앙숙으로 활약할 윤규진 역의 이상엽 배우와의 호흡에 대해선 “이상엽은 워낙 성격이 밝고 두루두루 잘 챙기는 배우다. 덕분에 너무 편하고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며 “같이 있으면 기운이 나는 좋은 파트너”라고 칭찬했다.

그는 또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굉장히 유쾌하고 경쾌하게 인물들의 모습을 그려냈다. 가족과 사랑, 이혼 등에 대해 심각하게 다루지 않고 진정성 있게 담은 점이 재미있다고 생각했다”며 “현실적으로 우리 시대의 사랑과 결혼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이 마음에 들었다”고 작품을 택한 이유와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우리의 인생을 그대로 그린 작품이라고 생각한다”며 “각박한 세상에서 공감 할 수 있는, 우리네 이웃들의 평범한 이야기인 만큼 많은 분들이 드라마를 보며 힐링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해 기대를 높였다

완벽주의자 송나희로 변신한 이민정의 열연은 오는 3월 방송 예정인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 만나볼 수 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