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민정, 똑 부러지는 전문의 변신
이민정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힐링 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민정/사진=KBS 2TV 새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

'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민정/사진=KBS 2TV 새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

'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민정이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KBS 2TV 새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부모와 자식 간 이혼에 대한 간극과 위기를 헤쳐 나가는 과정을 통해 각자 행복 찾기를 완성하는 유쾌하고 따뜻한 드라마다. '역도요정 김복주', '오! 나의 귀신님'을 집필한 양희성 작가와 '아버지가 이상해', '솔약국집 아들들' 등을 선보였던 이재상 PD가 의기투합했다.

이민정은 극의 배경이 되는 송가네 둘째딸이자 현실적이고 똑 부러지는 소아전문 병원 내과의 송나희 역을 연기한다.

이민정은 송나희에 대해 "캐릭터를 표현할 수 있는 키워드를 꼽자면 똘똘이, 왕따, 잘난척 정도가 있을 것 같다"며 "조금은 미워보일 수도 있는 송나희를 사랑스러워 보이게끔 표현하기 위해 많이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티격태격 앙숙 '케미'를 선보일 윤규진 역의 이상엽에 대해서는 "워낙 성격이 밝고 두루두루 잘 챙긴다"며 "덕분에 너무 편하고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면서 '최고의 파트너'라는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뿐만 아니라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 대해 "굉장히 유쾌하고 경쾌하게 인물들의 모습을 그려낸다"며 "가족과 사랑, 이혼 등에 대해 심각하게 다루지 않고 진정성 있게 담은 점이 재미있다고 생각했다. 현실적으로 우리 시대의 사랑과 결혼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이 마음에 들었다"고 애정과 기대감을 숨기지 않았다.

그러면서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우리의 인생을 그대로 그린 작품이라고 생각한다"며 "각박한 세상에서 공감 할 수 있는, 우리네 이웃들의 평범한 이야기인 만큼 많은 분들이 드라마를 보며 힐링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오는 3월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후속으로 방영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