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일 방송된 '대탈출3' /사진제공=tvN

지난 1일 방송된 '대탈출3' /사진제공=tvN

tvN ‘대탈출3’의 강호동이 명불허전 ‘프로 탈출러’로 돌아왔다.

지난 1일 방송된 ‘대탈출3’는 지난 시즌에 비해 한 층 더 업그레이드된 규모와 압도적인 몰입도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강호동을 비롯한 전 멤버들은 더욱 단단해진 팀워크를 발휘해 흥미진진한 탈출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강호동은 오프닝부터 남다른 기세로 ‘프로 탈출러’이자 맏형의 모습을 보여줬다. 본격적인 탈출에 앞서 ‘시즌3’에 임하는 각오를 사자성어로 말하라는 제작진의 지령에 강호동은 “이번 ‘대탈출3’도 ‘포기금지’”라고 외쳤다.

이어 안대를 벗자 거미줄과 먼지가 가득한 의문의 연구실이 등장했고, 한 쪽 벽면에는 초상화들이 또 다른 쪽에는 타임머신이 자리하고 있었다. 모두가 단서를 찾지 못하고 우왕좌왕하던 때 강호동은 "초상화들이 단서 같다"며 그림 속 시선과 방향으로 돌리는 키에 관한 이야기를 꺼냈다. 이후 이를 토대로 신동이 타임머신에 부착돼 있는 키패드와 초상화의 시선을 연관 지어 극적으로 타임머신의 문을 열 수 있었다.

하지만 막상 타임머신의 문이 열리자 멤버들은 시간 여행을 주저하며 의견이 나뉘었다. 이때 강호동은 “생각이 적으면 인생에서 실수를 한다. 그러나 생각이 너무 많으면 인생을 망친다”며 어디로 갈 지는 모르지만 일단 부딪쳐 보자며 승부사 기질을 뽐냈다.

몇 번의 타임머신 이동을 거치며 멤버들은 12시간 안에 시간 여행을 마쳐야 한다는 것을 알게 됐고, 그 중 1987년 ‘타임머신연구실’에서 피오가 절대 멈추지 않고 틀리지 않는 ‘남바완 시계’를 발견하자 강호동은 이 시계를 멤버들만 아는 공간에 숨겨 둬 타임머신 이동 후 정확한 시간의 흐름을 파악하자는 기발한 활용법을 제안하기도 했다.

이처럼 강호동은 어엿한 ‘프로탈출러’이자 맏형으로서 곳곳에서 든든한 활약을 펼쳤다. 명불허전 파괴 본능으로 웃음을 자아내면서도 의견이 분분할 때는 단호하게 결정을 내리고 멤버들이 좌절할 땐 ‘모든 것이 단서다’ ‘초조해 하지 말자’고 외치는 등 특유의 섬세함으로 모두의 사기를 북돋았다.

첫 방송 직후 ‘대탈출3’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내리는 등 시청자들의 열띤 반응을 얻었다. 이번 시즌에는 강호동과 멤버들이 힘을 합쳐 또 얼마나 기상천외한 탈출을 선보일지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대탈출3’는 매주 일요일 오후 10시 40분에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