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태현, 영화 '멍뭉이' 캐스팅
'청년경찰' '사자'의 김주환 감독 신작
유연석도 출연 검토 중
당초 최우식·공명 캐스팅→제작 미뤄져 출연 불발
배우 차태현(왼쪽), 유연석.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차태현(왼쪽), 유연석.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차태현이 김주환 감독의 신작 '멍뭉이'로 스크린에 컴백한다. 유연석은 출연 물망에 올랐다.

차태현 소속사 블러썸 엔터테인먼트는 2일 텐아시아에 "차태현이 영화 '멍뭉이'에 출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유연석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멍뭉이'에 출연을 검토 중이다"고 전했다.

'멍뭉이'는 두 남자와 강아지가 벌이는 소동을 그리는 작품이다. 영화 '청년경찰'과 '사자'를 연출한 김주환 감독의 신작으로, 당초 최우식과 공명이 주연할 예정이었으나 제작이 미뤄지면서 출연이 불발됐다.

차태현은 오는 4월 4일부터 방송되는 OCN 드라마 '번외수사'로 시청자들을 만난다. 유연석은 오는 12일 처음 방송되는 tvN 목요스페셜 '슬기로운 의사생활'에 출연한다.

'멍뭉이'는 올 상반기 촬영을 목표로 하고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