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하지원이 2020년 첫 스크린 복귀작을 이지원 감독의 ‘비광’으로 확정했다.
[TEN 포토] 하지원, '비광'으로 2020 첫 스크린 복귀…'예쁨 미리보기'

‘비광’은 화려하게 살던 부부가 사건에 휘말려 나락으로 떨어진 뒤 모든 것을 되찾기 위해 분투하는 가족 누아르물이다. 영화 ‘미쓰백’을 연출했던 이지원 감독의 신작으로 앞서 류승룡이 출연을 확정해 화제를 모았다.
[TEN 포토] 하지원, '비광'으로 2020 첫 스크린 복귀…'예쁨 미리보기'

[TEN 포토] 하지원, '비광'으로 2020 첫 스크린 복귀…'예쁨 미리보기'

[TEN 포토] 하지원, '비광'으로 2020 첫 스크린 복귀…'예쁨 미리보기'

하지원은 당대 최고의 톱스타에서 생계형 연예인으로 전락한 남미 역을 맡아 이제껏 본적 없는 독보적 '센 캐릭터'로 연기변신을 선보일 예정이다. 믿고 보는 두 배우 류승룡과 하지원의 부부 호흡이 어떤 모습으로 담길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미쓰백’을 통해 주체적이고 강한 여성 캐릭터를 매력적으로 그려낸 이 감독과 멜로부터 액션까지 다양한 장르를 소화하며 사랑받아온 하지원의 만남 또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TEN 포토] 하지원, '비광'으로 2020 첫 스크린 복귀…'예쁨 미리보기'

[TEN 포토] 하지원, '비광'으로 2020 첫 스크린 복귀…'예쁨 미리보기'

[TEN 포토] 하지원, '비광'으로 2020 첫 스크린 복귀…'예쁨 미리보기'

충무로를 대표하는 배우 류승룡과 팔색조 매력의 배우 하지원, 그리고 작품성과 화제성을 모두 잡은 이 감독이 의기투합한 ‘비광’은 오는 6월 크랭크인 예정이다.

사진=텐아시아DB

서예진 기자 ye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