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찬다'./ 사진=JTBC 방송화면

'뭉쳐야 찬다'./ 사진=JTBC 방송화면


JTBC '뭉쳐야 찬다'의 '어쩌다FC'가 창단 8개월 만에 첫승을 거뒀다. 사이판 전지훈련의 효과를 톡톡히 봤다.

지난 1일 방송된 '뭉쳐야 찬다'에서는 어쩌다FC가 은평초등학교 동문 축구단과의 대결에서 3대 1로 승리했다. 무려 창단 8개월 만에 얻은 값진 승리로, 감독 안정환, 전설들 그리고 시청자들까지 모두를 감동으로 벅차오르게 했다.

이 역사적인 날의 시작은 황금 막내 박태환이 끊었다. 수비수 세 명을 제치고 시원한 중거리 슛을 날려 입단 후 마수걸이 골에 성공한 것. 지난 사이판 외국인 연합팀 경기에 이은 두 번째 선취골이기도 해 더 이상 예전의 초보 팀이 아님을 다시금 입증했다.

이어 공간 깊숙이 침투한 이봉주가 크로스인지 슛인지 헷갈리는 두 번째 골을 넣으며 사상최초 전반에만 2득점을 기록했다. 어쩌다FC는 긴장을 늦추기 않고 경기 흐름을 쥐고 리드해 어느 때보다 흥미진진한 재미를 선사했다.

2대 1로 전반전을 마무리한 전설들의 얼굴에는 뿌듯함이 가득했지만 감독 안정환은 멤버별 아쉬웠던 점을 짚으며 신중을 기했다. 새롭게 각오를 다진 전설들은 끝까지 부딪히는 몸싸움, 환상의 패스워크, 측면 공간 활용, 유기적인 수비전환 등 성장한 모습을 자랑하며 그라운드를 누볐다. 치열한 경기 속 이봉주가 올린 크로스를 김요한이 가슴 트래핑으로 살려내며 마지막 골까지 득점했다.
'뭉쳐야 찬다' 방송화면./ 사진=JTBC 방송화면

'뭉쳐야 찬다' 방송화면./ 사진=JTBC 방송화면

이는 이만기, 허재, 양준혁 형님들의 투혼, 최고의 센터백 이형택, 날아다닌 풀백 여홍철, 부상투혼 모태범과 김병현, 슈퍼세이브 빛동현, 예능인 라인 김성주, 정형돈, 김용만 그리고 이들을 이끈 감독 안정환까지, 어쩌다FC 모두의 노력으로 완성한 결과였다.

스포츠 전설들이 어쩌다 모여 결성한 어쩌다FC는 그동안 축구라고는 차는 것밖에 몰랐다. 수많은 패배의 시간을 지나 셀 수 없는 부상의 상처들, 세 번의 전지훈련, 땀으로 얼룩진 경기들을 거쳐 왔기에 첫 승의 맛은 더욱 짜릿했다.

안정환 역시 경기가 끝난 후 "오늘 우리는 잘 했다"라며 전설들을 향한 칭찬을 아끼지 않아 한층 묵직한 감동을 안겼다. 시청자들은 "진짜 잘했다" "감동이다" "우리 레전드들 최고입니다" "전설들이 다시 전설을 만들었다!" "일취월장한 실력!"이라며 축하했다.

'뭉쳐야 찬다'는 다음 주 방송에서는 월드컵 신화의 주역 황선홍과 설기현이 특급 코치로 출격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