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서진 (사진=타조엔터테인먼트)

박서진 (사진=타조엔터테인먼트)



트로트 가수 박서진이 팬들과 함께 의미 있는 선행을 펼쳤다.

2일 소속사 타조엔터테인먼트는 “박서진과 팬클럽 닻별이 함께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랑의 열매를 통해 코로나19(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피해지원 성금 3000만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남자 트로트 가수 중 최다인원의 팬클럽을 보유한 박서진은 팬들과 함께 뜻 깊은 기부를 결정하며, 훈훈함을 선사했다. 그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모든 시민들에게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 기운을 내셨으면 좋겠다”고 응원 메시지도 전했다.

박서진과 팬클럽 닻별이 함께 기부한 성금은 코로나19로 경제활동이 어렵게 된 대구·경북 시민 및 예방, 방역, 소독, 검사, 치료, 긴급생계지원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박서진은 그동안 팬클럽 닻별과 함께 결식아동돕기, 소외계층에게 쌀 전달, 성금 모금 등 다양한 기부를 진행해왔으며, 기부 문화 및 건전한 팬클럽 문화 조성에도 계속 앞장서며 선한 영향력을 전파하고 있다.

한편 박서진은 현재 출연 중인 MBC 에브리원 '나는 트로트 가수다'에서 인상적인 경연 무대로 화제를 모으고 있으며, 각종 음악방송과 예능 프로그램, 행사 등에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