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슬아, 김정화에 "준후 씨 놔줘라"
최우석, 이슬아 내동댕이..."머리는 없고 감정만 있냐"
사진=SBS '맛 좀 보실래요' 방송 화면.

사진=SBS '맛 좀 보실래요' 방송 화면.

SBS '맛 좀 보실래요'에서 이슬아가 김정화를 찾아갔고, 최우석은 분노했다.

2일 방송된 아침드라마 '맛 좀 보실래요'에서 배유란(이슬아 분)이 한정원(김정화 분)의 집을 찾아갔다. 배유란은 결혼사진을 보고 "아직도 저런 거 걸어 놓는 집이 있냐"며 "저런 걸 걸어놓는다고 행복하지 않다"고 비아냥거렸다. 이어 "얼마 전에 내가 내 오피스텔로 불렀는데 왜 안 왔냐"라고 물었다.

이에 한정원은 "내가 오라고 한다고 가야 하는 건 아니지 않냐"고 되물었다. 배유란은 "그날 정화 씨 말고 오대구(서도영 분)도 불렀다. 그 사람은 그날 왔다가 나랑 바로 이혼했다"며 "내가 준후(최우석 분)씨랑 침대에서 뒹굴고 있었다"고 말했다.

분노한 한정원은 배유란에게 "이런 얘기를 나한테 하는 이유가 뭐냐"고 말했고 배유란은 "이제 그만 준후 씨 놔줘라"라고 답했다.

하지만 한정원은 "내가 잡고 있다고 생각하냐. 난 그런 적 없다"며 "얼마나 애가 탔으면 여기까지 왔을까 생각이 든다. 준후 씨가 마음대로 안 되냐"고 도발했다. 그러자 배유란은 "정준후가 사랑한 건 네가 아니라 나"라고 윽박질렀다.

이때 집에 들어온 정준후는 배유란에게 "입 다물라"며 "여기가 어디라고 오냐. 당장 내 집에서 나가라"고 분노했다. 한정원은 배유란에게 "이런대도 너를 사랑한다고 말할 수 있냐"며 정준후에게 "이 여자 좀 내 앞에서 치워줘라. 토할 거 같으니까"라고 악담했다.

이에 정준후는 배유란은 집 밖으로 내쳤고 "처음부터 너를 만나는 게 아니었다. 머리는 없고 감정만 있냐. 내 아내는 너랑 비교도 할 수 없는 여자"라고 비난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