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앤 마리

가수 앤 마리

팝 가수 앤 마리가 전범기 논란에 사과했다.

2일 오전 앤 마리는 개인 SNS에 "어제 밤 영국 TV에 출연한 내 모습에 상처를 받은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 나는 그 모양 의상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는 것을 알아줬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그는 "불행히도 나는 역사 교육을 받지 못했고, 이로 인해 많은 분들에게 고통을 줘서 마음이 아프고 진심으로 미안하다. 다시는 이런 일이 없을 것이라고 약속한다. 우리 팀은 방송국과 대화를 나누며 그 영상을 내리기 위해 애쓰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앤 마리는 영국 TV쇼 'saturday night takeaway'에 출연했다. 앤 마리와 함께 무대에 오른 두 명의 호스트가 전범기 머리띠를 착용해 논란이 불거졌다.

앤 마리는 영국 가수로 국내에서는 '2002'라는 곡으로 잘 알려져있으며 남다른 한국 사랑으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