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방송 이후 인증샷에 욱일기 논란 일어
"해당 의상과 아무 관련 없어"
"관련 교육 받지 못해, 정말 미안하다"
앤마리, 욱일기 논란 사과 /사진=인스타그램

앤마리, 욱일기 논란 사과 /사진=인스타그램

영국 가수 앤마리가 욱일기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최근 앤마리가 출연한 한 영국 TV프로그램에서는 호스트가 욱일기 머리띠를 두르고 등장, 앤마리와 함께 기념 무대를 펼쳤다. 이후 앤 마리는 이들과 찍은 사진을 SNS에 게재해 논란이 일었다.

논란이 확산하자 앤마리는 2일(한국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지난 밤 영국TV에 출연한 내 모습에 상처 받고 화난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한다"라고 적었다.

이어 그는 "여기에 나온 의상과 나는 아무 관련이 없다는 사실을 알아줬으면 한다"면서 "불행하게도 나는 이 부분에 대한 역사 교육을 받지 못했고, 나 또한 많은 사람들이 받은 고통에 마음이 아프다"라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앤마리는 "정말 미안하고 다시는 이런 일이 없을 거라고 약속한다. 우리 팀도 더 이상의 고통을 주지 않도록 방송국과 촬영 장면을 내리는 작업을 위해 대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앤마리는 지난해 '2002'로 국내 음원차트에서 장기간 상위권에 자리하며 큰 인 기를 얻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