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지원 (사진=해와달엔터테인먼트 제공)

하지원 (사진=해와달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하지원이 2020 첫 스크린 복귀작을 이지원 감독의 ‘비광’으로 확정했다.

영화 ‘비광’은 화려하게 살던 부부가 사건에 휘말려 나락으로 떨어진 뒤 모든 것을 되찾기 위해 분투하는 가족 누아르다. 영화 ‘미쓰백’을 통해 관객과 평단의 호평을 받은 이지원 감독의 신작으로 앞서 류승룡이 출연을 확정해 화제를 모았다.

하지원은 당대 최고의 톱스타에서 생계형 연예인으로 전락한 '남미'역을 맡아 이제껏 본적 없는 독보적 '센캐'로 연기변신을 선보일 예정이다. 믿고 보는 두 배우 류승룡과 하지원의 부부 호흡이 어떤 모습으로 그려질지 기대를 모으고 있으며, '미쓰백’을 통해 주체적이고 강한 여성 캐릭터를 매력적으로 그려낸 이지원 감독과 멜로부터 액션까지 다양한 장르를 소화하며 사랑받아온 하지원의 만남 또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충무로를 대표하는 배우 류승룡과 팔색조 매력의 배우 하지원 그리고 작품성과 화제성을 모두 잡은 이지원 감독이 의기투합하며 환상의 시너지가 예고된 ‘비광’은 오는 6월 크랭크인 예정이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