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녀들 (사진=MBC)

선녀들 (사진=MBC)



‘선을 넘는 녀석들’ 101년 전 3월 1일의 만세 함성이 커다란 울림을 선사했다.

3월 1일 방송된 MBC 역사 탐사 예능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27회는 삼일절 특집으로 기획돼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설민석 전현무 김종민 유병재와 스페셜 게스트 배우 정유미는 독립운동 역사의 흐름을 뒤바꾼 결정적 하루 3.1운동의 시간의 선을 따라가는 역사 여행을 펼쳤다.

이날 설민석은 민족대표 33인과 학생들의 주도로 이뤄진 3.1운동의 시작을 설명했다. 각자 거사를 준비를 하던 이들이 뭉치게 된 것은 3.1운동 8일 전이었다고. 또한 시인 최남선이 작성한 기미독립선언서도 거사 3일 전 완성됐을 것이라 추정된다고 말했다. 독립선언서가 맨 처음 작성된 곳이 일본인의 집이었다는 이야기는 그만큼 심했던 일제의 감시를 짐작하게 했다.

3.1운동의 준비과정은 그야말로 한 편의 드라마 같았다. ‘선녀들’은 거사 2일 전 독립선언서가 인쇄된 현장인 ‘보성사 터’를 찾았다. 인쇄를 담당했던 이종일 선생은 경주 이씨 족보를 인쇄하는 것으로 위장해 독립선언서 인쇄를 시작했다고. 그러나 인쇄 막바지 친일파 경찰인 신철에게 발각됐고, 오늘날 4억원으로 추정되는 돈을 주고 그의 입을 다물게 할 수 있었다.

독립선언서 운반 과정도 위기의 연속이었다. 한밤 중 일본 경찰과 마주쳐 독립선언서를 들킬 뻔했지만, 그 순간 정전이 일어나 발각되는 것을 피할 수 있었다고. 조마조마한 마음으로 이야기를 듣던 ‘선녀들’은 “하늘이 도왔다”고 가슴을 쓸어내렸다. 설민석은 “역사에 만약은 없지만, 우리 역사가 어떻게 바뀌었을지 모른다. 이런 필연 같은 우연이 3.1운동을 낳았다”고 말했다.

이어 ‘선녀들’은 거사 1일 전의 비장함이 담긴 ‘천도교 본당’을 찾았다. 이종일 선생의 본가에서 퍼져 나간 독립선언서는 전국 7개 지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진행됐다고. 일제의 눈을 피해 상상초월 방법이 동원된 배포 과정은 첩보영화를 방불케 해 ‘선녀들’을 감탄하게 했다. 설민석은 “(독립선언서가) 우리 민족에게 하나의 경전처럼 여겨졌을 것 같다. 이것은 단순한 종이가 아니다. 우리의 역사고 결기였다”고 말해, 모두의 가슴을 뜨겁게 만들었다.

드디어 거사 당일. ‘선녀들’은 3.1운동의 뜨거운 함성이 남아 있는 ‘탑골공원’으로 갔다. 전현무는 “학생들 200여명이 독립선언서를 배포하고, 군중들을 동원하는 일을 도맡아 했다”고 말했다. 설민석은 “당시 1600건 이상의 만세 시위가 여기저기서 일어났다”며, 국내뿐 아니라 세계로 퍼져 나간 만세운동의 위대한 함성을 설명했다.

그런가 하면 평화적 만세 시위 3.1운동을 억압한 일제, 친일파들의 만행은 모두의 분노를 자아냈다. 우리 민족과 3.1운동을 몰지각하다고 깎아내린 친일파 대표적 인물 이완용을 비롯해, 독립운동을 잠재우려 했던 ‘3.1운동 자제단’ 박중양의 뼛속까지 친일 행위는 모두를 경악하게 했다. 또 ‘제암리 학살 사건’의 주범이 무죄판결을 받고, 이에 대해 아직까지 공식적 사과도 없다는 사실은 모두를 충격에 빠뜨렸다.

3.1운동의 그날 그 시간 그 장소로 떠난 역사 여행은 시청자들에게 커다란 울림을 선사했다. 그들의 뜨거운 함성이 있었기에 오늘날 우리가 존재할 수 있음을 다시 한번 깨닫게 했다.

한편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5분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