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준일, 백지영, 이수영 (사진=New Era Project)

양준일, 백지영, 이수영 (사진=New Era Project)



‘발라드의 여왕’ 가수 이수영이 동료 가수들의 응원을 받고 컴백 막바지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수영 소속사 New Era Project(뉴에라프로젝트)는 2일 공식 SNS를 통해 이수영을 응원하는 양준일과 백지영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 양준일은 “제가 아끼고, 저를 아껴주시는 이수영 씨의 데뷔 21주년 기념 새 싱글 많이 들어주셨으면 좋겠다”라는 멘트와 함께 환한 미소를 지으며 훈훈한 매력을 발산했다.

이수영은 지난해 12월 개최된 양준일 팬미팅에서 ‘가나다라마바사’ 무대 의상을 입고 참석할 정도로 남다른 팬심을 드러낸 바 있다. 이에 양준일은 지난달 CBS ‘이수영의 12시에 만납시다’ 게스트로 출연하며 인연을 이어 나갔고, 데뷔 21주년 기념 새 싱글을 발표하며 컴백하는 이수영을 응원하면서 따뜻한 동료애를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절친한 동료 백지영 또한 “11년 만에 앨범 낸다는 소식 들었는데 진심으로 반갑고 축하한다. 신곡 ‘날 찾아’ 제목처럼 많은 분이 노래를 찾아서 듣지 않을까 싶다. 나도 응원하는 마음 보태겠다”고 이수영을 응원했다.

이수영의 새 싱글 ‘날 찾아’는 이별했지만 미처 사랑을 다 끝내지 못한 사람들의 마음을 표현한 곡으로, 11년 만에 발표하는 곡인 만큼 이수영의 애절한 감성과 보이스가 담겨 듣는 이들에게 깊은 울림을 안길 전망이다.

특히 지난달 28일 방송된 ‘투유 프로젝트-슈가맨3’에 출연하면서 화제를 모은 이수영은 소속사 공식 SNS를 통해 “방송을 보시고 반가워 해주셔서 감사하다”며 “이제 3월 3일 신곡 ‘날 찾아’로 가수로서의 활동을 활발히 해보려 한다.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는 인사를 남겨 컴백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한편 이수영의 새 싱글 ‘날 찾아’는 오는 3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