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빈, 음주방송 중 샤이니·인피니트 비하
논란 커지자 "잘못된 언행 사죄"
소속사 "재발 않도록 주의 기울이겠다"
빅스 홍빈 음주방송 논란 /사진=유튜브 캡쳐

빅스 홍빈 음주방송 논란 /사진=유튜브 캡쳐

빅스 멤버 홍빈이 역대급 사고를 쳤다. 술에 취한 채 개인 방송을 진행하던 중 선배 아이돌 멤버에 대한 비하 발언을 내뱉었기 때문이다.

이에 소속사와 홍빈은 사태 해결에 나섰지만 여론은 쉽게 가라앉을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

지난 1일 새벽 홍민은 개인 방송 1주년을 축하하며 음주 방송을 했다. 그는 선배 그룹인 샤이니의 '에브리바디' 영상을 보며 "누가 밴드 음악에 이딴 아이돌 노래를 끼얹냐"며 "허접하다"라고 했다.

또 인피니트의 '내꺼하자' 안무에 "나였으면 안무가 때렸다"고 말하기도 했다. 레드벨벳의 '빨간 맛'에 대해서는 "너무 색깔이 진하다. 대중을 모르는 건가? 선택에 실패했다"고 했다.

'자중하고 방송을 그만하라'는 네티즌들을 향해 손가락 욕설을 하기도 했다.

홍빈 소속사 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 측은 "홍빈 군이 인터넷 생방송 중 적절치 못한 언행으로 많은 분들에게 심려를 끼쳐드려 대단히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당사 아티스트의 경솔한 행동에 대해 실망하셨을 많은 팬분들과 동료 가수 여러분들의 팬분들께도 진심으로 죄송하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일로 더욱 책임을 갖고, 앞으로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아티스트들이 더욱 깊이 생각하고 신중히 행동할 수 있도록 신경 쓰고 주의를 기울이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빅스 홍빈 음주방송 논란 /사진=유튜브 캡쳐

빅스 홍빈 음주방송 논란 /사진=유튜브 캡쳐

홍빈은 사과 글을 통해 "지난 새벽 개인 라이브 방송을 하던 중 저의 잘못된 언행으로 상처받으신 아티스트 분들과 아티스트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드린다"라며 "빅스 멤버분들과 팬분들께도 심려를 끼쳐드리게 되어 죄송하다"고 했다.

또 "변명의 여지 없이 어떤 이유에서라도 깊이 있게 생각하지 못하고 경솔한 행동에 대해 깊이 반성한다"면서 "앞으로 이러한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주의하고, 반성하겠다"라고 재차 사과했다.
빅스 홍빈 /사진=텐아시아

빅스 홍빈 /사진=텐아시아

일은 홍빈이 벌이고 수습은 빅스 멤버들이 하기도 했다. 군 복무 중인 레오는 SNS에 "마음 편히 좋은 꿈들 꿔줘요. 내 뮤즈들 미안해요"라고 사과했다.

현재 새 앨범을 내고 활동 중인 라비는 "예술에는 높고 낮음이 없고 누군가의 땀과 뜨거움을 쉽게 깎아내려선 안된다는 생각이 저를 비롯하여 많은 사람들에게 깊게 스며있었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상처 받으신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고 말했다.

홍빈과 소속사, 빅스 멤버들이 연이어 사과글을 올렸지만 팬들의 성난 마음은 여전했다. 이들은 "빅스에 대 민폐다. 조용히 탈퇴하라", "젤리피쉬 홍빈 끌어 안는 건가? 손절하는 게 나을 듯", "아픔 많은 아이돌들끼리 왜 서로 건드리지? 빅스 다른 멤버들이 안타깝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