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발레단 "심려끼쳐 죄송, 엄중 조치"
나대한, 코로나19 자가격리 어겼다
"죄송하다" 나대한→국립발레단 사과
국립발레단 입장문 / 사진 = 국립발레단 공식 홈페이지

국립발레단 입장문 / 사진 = 국립발레단 공식 홈페이지

나대한 / 사진 = 나대한 인스타그램

나대한 / 사진 = 나대한 인스타그램

국립발레단 측이 소속 발레리노 나대한에 대한 공식 입장문을 게재했다.

국립발레단 강수진 예술감독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우선, 국가적으로 혼란스러운 분위기 속에서 불미스러운 일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되어 죄송합니다. 현재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국립발레단 소속 단원이 자체 자가격리 기간임에도 불구하고 임의로 일본여행을 다녀온 사실을 확인하였습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이는 국립발레단 소속 단원으로 해서는 안되는 일을 저지른 것으로 예술감독으로서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저희 국립발레단은 내부 절차를 거쳐 해당 단원에 대한 징계 등 엄중한 조치를 취하도록 하겠습니다. 또한 앞으로는 이러한 사태가 재발되지 않도록 국립발레단 단원 관리에 더욱 세심하게 신경쓰겠습니다"라며 나대한에 대해 엄중 조치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나대한은 지난 2월 14, 15일 대구 오페라하우스에서 열린 '백조의 호수' 무대에 올라 코로나19 자가격리 대상이 됐다. 하지만 자가격리를 어기고 여자친구와 일본에 다녀온 것으로 알려졌다.

뿐만 아니라 여행 모습을 자신의 SNS에 올려 온라인 커뮤니티로 확산됐고, 거센 비난을 받았다.

이와 관련해 나대한은 텐아시아와의 전화 통화에서 "지금 어떤 말을 하는 것도 옳지 않은 것 같다. 죄송하다"라고 말했다.(텐아시아 단독 보도)

전문

안녕하세요. 국립발레단 예술감독 강수진입니다.

우선, 국가적으로 혼란스러운 분위기 속에서 불미스러운 일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되어 죄송합니다

현재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국립발레단 소속 단원이 자체 자가격리 기간임에도 불구하고 임의로 일본여행을 다녀온 사실을 확인하였습니다.

이는 국립발레단 소속 단원으로 해서는 안되는 일을 저지른 것으로 예술감독으로서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저희 국립발레단은 내부 절차를 거쳐 해당 단원에 대한 징계 등 엄중한 조치를 취하도록 하겠습니다.

또한 앞으로는 이러한 사태가 재발되지 않도록 국립발레단 단원 관리에 더욱 세심하게 신경쓰겠습니다.

다시 한 번 죄송한 말씀을 드리며, 저희 국립발레단을 사랑해주시는 모든 국민 여러분의 건강을 기원합니다.

2020년 3월 2일 국립발레단 예술감독 강수진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