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도 모른다’ 김서형, 충격 사건 목격→긴장감 UP

[연예팀] ‘아무도 모른다’ 김서형이 충격적인 사건을 목격한다.

SBS 새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극본 김은향, 연출 이정흠)’는 경계에 선 아이들, 그리고 아이들을 지키고 싶었던 어른들의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감성 추적극이다.

3월2일 ‘아무도 모른다’ 제작진은 첫 회부터 충격적 사건이 벌어진다는 것을, 그 충격적 사건 중심에 극중 경찰청 광역수사대 팀장인 주인공 차영진(김서형)이 있다는 것을 암시하는 장면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김서형은 정체를 알 수 없는 공간에 홀로 들어선 모습이다. 누군가에게 걸려온 전화를 받는 듯한 김서형의 표정과 눈빛이 심각해 긴장감을 유발한다. 또 다른 사진에서는 무언가를 보고 경악한 듯한 김서형의 모습도 확인할 수 있다.

‘아무도 모른다’ 제작진 측은 “오늘(2일) 공개되는 ‘아무도 모른다’ 첫 방송에서는 충격적인 사건이 발생한다. 주인공 김서형은 경찰인 만큼, 그 충격적 사건 중심에 서게 된다. 스피디한 전개로 한순간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아무도 모른다’ 속 충격적 사건의 진상, 이를 더욱 몰입도 있게 보여줄 배우 김서형의 막강한 열연에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귀띔했다.

한편, SBS 새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는 금일(2일) 오후 9시 40분에 첫 방송 된다.(사진제공: SBS)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