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의반’, 화사함 가득 첫 촬영 비하인드 영상 공개

[연예팀] ‘반의반’ 정해인, 채수빈, 이하나의 첫 촬영 비하인드 영상이 공개됐다.

tvN 새 월화드라마 ‘반의반(극본 이숙연, 연출 이상엽)’은 인공지능 프로그래머 하원(정해인)과 클래식 녹음 엔지니어 서우(채수빈)가 만나 그리는 시작도, 성장도, 끝도 자유로운 짝사랑 이야기.

3월2일 공개된 ‘반의반’ 첫 촬영 비하인드 영상 속에는 정해인, 채수빈, 이하나의 첫 촬영 소감과 함께 봄 햇살처럼 화사한 세 사람의 모습이 담겨 눈길을 끈다.

먼저 정해인은 “시작이다, 이제”라며 첫 촬영의 떨림이 담긴 설렘 미소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어 그는 “감독님과 스태프분들과 많은 이야기를 나누며 차분하게 만들어가고 있다”면서 촬영 중간중간 의견을 제시하는가 하면, 촬영 소품으로 전해 받은 옛날 휴대전화에 웃음 짓는다. 그는 “배우분들과 호흡을 맞추며 재미있게 촬영하고 있다. 올봄에 아주 따뜻한 드라마를 보실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며 훈훈한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이어 채수빈은 “저는 올겨울을 서우 덕분에, ‘반의반’ 덕분에 되게 따뜻하게 보낼 수 있을 것 같다. 3월에 예쁜 모습으로 찾아 뵙겠다”라며 사랑스러운 첫 촬영 소감을 밝혀 보는 이들까지 미소 짓게 한다. 특히 클래식 엔지니어로 분하는 채수빈은 크고 무거운 짐을 바리바리 들고 촬영을 이어가는 한편, 컷 소리와 함께 무겁다고 짐을 내려놓으면서도 해사한 미소로 촬영장을 환하게 밝혔다.

그런가 하면 이하나는 “첫 촬영을 무사히 마쳤다. 재미있는 요소가 순호에게서 많이 보여지지 않을까 싶어서 저도 기대가 된다”고 전해 극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린다. 동시에 이하나는 화분을 담은 카트와 함께 넘어지는 장면에서 몸을 사리지 않는 데 이어, 머리 묶는 것 하나까지 섬세하게 신경 쓰는 연기 열정을 보였다.

무엇보다 정해인, 채수빈, 이하나는 촬영 전후로 함께 모니터링을 하고 대화를 나누며 호흡을 맞추는 모습으로 화기애애하고 열정 가득한 현장 분위기를 고스란히 느껴지게 한다. 이에 첫 촬영부터 훈훈한 케미스트리를 뿜어내는 이들이 그려갈 짝사랑 이야기는 어떠할지, ‘반의반’ 첫 방송에 대한 기대감이 더욱 고조된다.

한편, tvN 새 월화드라마 ‘반의반’은 3월23일 오후 9시에 첫 방송 된다.(사진제공: tvN)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