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사진=방송 화면 캡처)

'복면가왕'(사진=방송 화면 캡처)


MBC '복면가왕' 5연승이 낭랑18세의 정체는 가수 소찬휘였다.

1일 '복면가왕'에선 가왕의 자리를 지키려는 '낭랑18세'의 무대가 펼쳐졌다. '낭랑18세'는 '주윤발'을 상대로 임재범의 '그대는 어디에'로 방어전 무대를 소화했다.

대결 결과, '낭랑18세'는 '주윤발'에게 자리를 빼앗겼다. '주윤발'은 "예상 못했던 결과다. 저도 빨리 벗고 인터뷰하고 싶었다. 놀라운 결과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낭랑18세' 소찬휘는 여성 로커 중 첫 가왕이었다. MC김성주가 5연승 소감을 묻자 소찬휘는 “한곡 한곡 하면서 그때마다 저한테는 새로운 도전이었다. 생각했던 걸 어떻게 잘 보여드릴까 고민이 많았다. 한 무대씩 하다보니까 5연승까지 하게 된 거 같다. 너무 감사드린다”라고 인사를 전했다.

그러면서 대표곡 '티어스'를 특별 무대로 꾸며 스튜디오를 사로잡았다. 끝으로 소찬휘는 "70세까지 노래하겠다. 스스로를 채찍질 할 수 있었던 계기였다"고 말했다.

한편, 주윤발과 낭랑18세는 1표차로 승부가 갈렸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