끼리끼리 이수혁,은지원(사진=MBC ‘끼리끼리’)

끼리끼리 이수혁,은지원(사진=MBC ‘끼리끼리’)


‘끼리끼리’의 이수혁, 은지원이 슈팅력 폭발 저격수로 변신한다. PC방에 입장한 두 사람은 키보드 위를 날아다니며 게임 마니아 면모를 톡톡히 선보였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오늘(1일) 오후 5시 방송되는 MBC ‘끼리끼리’에서는 이수혁, 은지원을 포함한 ‘늘끼리’ 멤버들의 서바이벌 슈팅 게임 대결이 펼쳐진다.

공개된 사진 속 PC방에서 게임을 즐기는 ‘늘끼리’가 포착돼 시선을 강탈한다. 이는 ‘지원의 시간’을 맞이한 은지원이 게임 마니아답게 ‘늘끼리’를 이끌고 PC방에 간 것. PC방에 들어선 은지원은 그 어느 때보다 활력이 넘치는 모습을 보였다는 후문.

키보드를 잡은 이수혁 역시 숨겨진 게임 실력을 선보였고 은지원과의 대결에 본격적으로 헤드셋을 장착하며 승부욕을 드러냈다고. 두 사람은 ‘늘끼리’ 모두를 긴장하게 할 정도로 팽팽한 승부를 펼쳤다고 해 관심이 집중된다.

해당 게임을 처음해본다는 은지원은 게임 마니아답게 바로 감을 익히며 이수혁 제압에 나섰고 이를 본 장성규는 “역시 은지원 매의 눈으로 이수혁을 찾아냈습니다!”라며 흥미진진한 중계를 더했다고 해 폭소를 자아낸다.

그런가 하면 인피니트 성규는 서바이벌 슈팅 게임 시작과 동시에 군 생활 당시 사격 실력을 자랑하며 자신만만하게 ‘군필돌’ 부심을 뿜어냈다고. 과연 세 사람 중 누가 ‘늘끼리’ 게임의 왕좌를 차지할지 궁금증이 쏠린다.

PC방에서 물 만난 물고기로 변신한 이수혁, 은지원의 모습은 오늘(1일) 일요일 오후 5시 방송되는 ‘끼리끼리’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끼리끼리’는 다수의 출연자가 성향‘끼리’ 나뉘어 펼치는 국내 최초 성향 존중 버라이어티. 타고난 성향대로 뭉친 10인의 출연자들이 같은 상황 다른 텐션으로 시청자들에게 재미와 공감, 웃음을 선사한다. 매주 일요일 오후 5시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