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을 넘는 녀석들(사진=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

선을 넘는 녀석들(사진=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


‘선을 넘는 녀석들’이 3.1운동이 일어났던 현장 속으로 간다.

오늘(1일) 방송되는 MBC 역사 탐사 예능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27회는 올해로 101주년을 맞는 3.1절 특집으로 꾸며진다. 설민석 전현무 김종민 유병재와 스페셜 게스트 배우 정유미는 3.1운동 D-3, D-2, D-1, D-day까지 시간의 선을 따라가는 역사 여행을 펼친다.

이날 ‘선녀들’은 안국 역에서 3.1운동 역사 여행의 첫 발걸음을 뗐다. 안국 역 주변에는 3.1운동의 주요 장소들이 모여 있다고. 설민석은 “3.1운동은 준비 과정도 대단했다. 드라마틱했다”라며, 일제의 감시를 피해 비밀스럽게 진행됐던 거사의 뒷이야기를 들려주기 시작했다.

이와 동시에 ‘선녀들’은 3.1운동이 일어나기 이틀 전 현장으로 이동했다. 당시 기미독립선언서 2만 장을 몰래 인쇄하고, 이것을 옮기는 과정은 그야말로 007 뺨치는 첩보 작전과도 같았다고. 가슴 철렁한 위기와 기막힌 극복 스토리에, 유병재는 “정말 기록에 있는 이야기에요?”라고 되묻기까지 했다고 한다.

이어 3.1운동 전날 밤 현장으로 간 ‘선녀들’은 그때의 비장함을 함께 느끼며 당시 상황에 몰입을 했다. 뿐만 아니라 거사의 당일까지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던 상황은 ‘선녀들’의 심장 박동수를 상승시켰다는 후문이다.

전국을 들끓게 한 3.1운동이 있기까지 도대체 무슨 일이 있던 것일까. 은밀하고 위대했던 3.1운동의 준비 과정을 따라가는 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은 오늘(1일) 오후 9시 5분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