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태프, 의심 증상으로 자가격리
음성 판정받으면서 촬영 재개
tvN '하이바이, 마마!' 포스터 /사진=tvN 제공

tvN '하이바이, 마마!' 포스터 /사진=tvN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 증세를 보였던 '하이바이, 마마!' 스태프가 음성 판정을 받았다. 확산을 우려해 잠시 중단됐던 촬영은 재개된다.

tvN 주말드라마 '하이바이, 마마!' 측은 1일 공식 입장을 통해 "코로나19 관련 해당 스태프의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이 나왔다"라며 "촬영 역시 재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날 한 매체는 이 드라마 스태프 중 한 명이 코로나19 의심 증세를 보여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고 보도했다. 제작진은 이같은 보도가 나오자 안전을 위해 예정돼 있던 촬영을 연기했다.

다행히 스태프 검사 결과가 음성으로 나오면서 촬영은 계획대로 진행되며, 향후 방송에도 차질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코로나19 확산 속도가 빠른 만큼 좀 더 주의할 필요는 있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하이바이, 마마!'는 배우 김태희가 5년 만의 안방극장 복귀작으로 선택한 작품으로 지난달 22일부터 방송 중이다. 매주 주말 오후 9시 전파를 타고 있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