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금토드라마 '하이에나' 방송화면. /사진=SBS

SBS 금토드라마 '하이에나' 방송화면. /사진=SBS

배우 주지훈의 롤러코스터급 감정 연기가 짜릿함을 선사했다. SBS 금토드라마 ‘하이에나’에서다.

지난달 28, 29일 방영된 ‘하이에나’ 3, 4회에는 정금자(김혜수 분)의 페이스에 말리며 모욕을 당하는 윤희재(주지훈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윤희재는 서정화(이주연 분)를 이용해 하혜원(김영아)을 이슘의 후계자로 세우려고 했다. 그러나 정금자에게 서정화를 빼앗겼고, 이슘 일가가 모인 파티장에 하찬호(지현준 분)와 서정화가 멀쩡한 모습으로 나타났다.

계획에 실패한 윤희재는 사직서를 냈지만, 이마저도 담당 클라이언트들을 넘기는 조건으로 반려됐다. 또한 술에 취해 정금자에게 미련 가득한 속마음을 걸린 데 이어, 가기혁(전석호 분)에게 ‘빨래방의 그녀’가 정금자라는 사실을 들키게 되면서 그간 쌓아왔던 모습이 모두 무너지고 말았다.

하지만 윤희재는 피아니스트 고이만(조동인 분)의 소송 건을 합의시키며 처음으로 짜릿한 승리를 맛봤다. 그는 정금자의 분노에 어깨를 들썩이며 춤을 추는 등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그러나 기쁨도 잠시 정금자가 송앤김의 파트너 변호사로 나타나자 충격에 빠졌다.

이처럼 주지훈은 치열한 승부욕은 물론 익살스러운 춤까지 추는 등 능청스러우면서도 코믹한 연기를 매끄럽게 소화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예측 불가한 전개와 함께 주지훈의 시시각각 변화하는 연기를 보는 것이 작품의 관전 포인트로 작용하고 있다는 호평을 보냈다.

‘하이에나’는 매주 금, 토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