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원(사진=방송화면캡쳐)

김혜원(사진=방송화면캡쳐)


‘이태원 클라쓰’ 반격에 나섰던 김혜은이 유재명에 쓰린 패배를 맛봐야 했다.

29일(토)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연출 김성윤/극본 조광진)는 장근원(안보현 분)의 뺑소니 녹취파일이 세상에 공개되며 장가의 주가가 곤두박질치자 이를 기회로 장대희(유재명 분)을 끌어내리기 위해 합심한 강민정(김혜은 분)과 박새로이(박서준 분)의 고군분투가 그려졌다.

장근원의 녹취본을 SNS를 통해 공개한 조이서(김다미 분)는 장가의 주가가 내려갔다며 하소연하는 강민정에게 이 기회를 노려 장대희 회장의 해임안을 공론화하자고 제안한다. 해임안을 성공시키기 위해 필요한 조건은 두 가지. 박새로이와 강민정은 박성열(손현주 분) 뺑소니 사건의 담당 형사였던 오병헌(윤경호 분)을 찾아가 뺑소니 사건의 재수사를 이끌어내며 첫 번째 조건을 충족했다.
두 번째 조건은 장대희가 아들 장근원을 내치지 않을 것이라는 확신이었다. 강민정은 자신이 심어놓은 밀정을 통해 장대희가 장근원을 버리지 않을 것이라는 정보를 입수하고 대표이사 해임안을 밀어붙였다. 하지만 장대희는 주주총회 직전 기자회견을 열어 장근원이 뺑소니 사건을 일으킨 장본인이며, 자신은 최근에 그 사실을 알게 됐음을 거짓 발표하며 모든 계획을 수포로 만들었다.

강민정은 아들까지 내치며 회사와 자신의 자리를 지킨 장대희에게 “이 정도로 대단하신지는 몰랐”다며 깔끔하게 패배를 인정했다. 뒤이어진 박새로이 일행과의 술자리에서도 “네 말대로 이번 판에서 깨진 건 나 혼자인거로 하자. 한번 깨졌다고 포기해버린 나보다.. 네가 훨씬 더 낫겠지”라며 원망이 아닌 이성적이고 사려 깊은 언행으로 박새로이의 앞날을 응원했다.

박새로이의 든든한 지원군을 자처해왔던 강민정은 이번 대표이사 해임안을 통해 캐릭터가 가진 매력을 극대화하며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끌어올렸다. 특히 김혜은은 소화하기 힘든 화려한 의상과 깔끔한 헤어스타일로 완벽을 추구하는 강민정의 성격을 드러내면서도 인간적인 매력을 녹여내며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가진 강민정의 매력을 완벽하게 구현해냈다.

한편, 강민정은 장가의 대표 메뉴가 장대희가 아닌 아버지 박성열의 기획이었다는 사실을 밝히며 박새로이의 마음에 또 다른 동기를 부여했다. 장대희 회장과 정면 돌파를 앞둔 박새로이가 어떤 플랜으로 반격에 나설지는 매주 금,토요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되는 JTBC ‘이태원클라쓰’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