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빈, 샤이니에 "이딴 아이돌 음악을…" 비난
빅스 레오, 홍빈 발언에 대신 사과 "미안"
홍빈, 사과 방송서 "나가라면 나가겠다"
빅스 레오 / 사진 = 텐아시아 DB

빅스 레오 / 사진 = 텐아시아 DB

그룹 빅스(VIXX)의 멤버 홍빈이 개인방송을 통해 논란 발언을 한 것에 대해 멤버 레오가 사과에 나섰다.

레오는 1일 새벽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마음 편히 좋은 꿈들 꿔줘요. 내 뮤즈들 미안해요"라며 팬들에게 사과했다. 뮤즈는 빅스의 팬들을 지칭하는 것으로, 앞서 멤버 홍빈의 발언과 태도에 대한 사과였다.
빅스 홍빈 / 사진 = 텐아시아DB

빅스 홍빈 / 사진 = 텐아시아DB

앞서 홍빈은 1일 새벽 개인 방송을 열었다. 그는 음주 방송을 하며 거침없는 독설을 했다. 그는 그룹 샤이니의 노래 '에브리바디'가 나오자 "밴드 음악에 누가 이딴 아이돌 음악을 끼얹냐. 허접하게"라고 말했고, 인피니트의 '내꺼하자' 안무에는 "나였으면 안무가 때렸다"라며 비난을 서슴지 않았다.

또 레드벨벳의 '빨간 맛'을 듣던 홍빈은 "너무 덕후다. 너무 아이돌이다"라며 "너무 색깔 진하다. 대중 몰라요? 유튜브는 대중이다. 유튜브는 모두가 볼 수 있는 그런 건데. 선택 실패했네"라고 맹비난을 이어갔다.

특히 홍빈은 돌연 시청자들을 향해 손가락 욕을 하며 사태를 걷잡을 수 없이 키웠다.

이후 홍빈은 새벽 5시 40분쯤 사과 방송을 통해 "제 실수가 맞다. 어떤 그룹을 비하하려고 했던 이야기도 아니었다. 내 잘못이니 팀(빅스)은 비난하지 말아달라. 팀에서 나가라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