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방송사고, '더블캐스팅' 중 '금금밤' 방송?
'더블캐스팅' 임규형 무대서 깜깜이 암전사고
"실망 안겨드린 점 사과드린다" 공식 사과
tvN '더블캐스팅' 포스터 / 사진 = tvN 제공

tvN '더블캐스팅' 포스터 / 사진 = tvN 제공

tvN 측이 '더블캐스팅' 방송 사고에 대해 사과했다.

'더블캐스팅' 제작진은 1일 공식 홈페이지에 '2회 방송 중단 관련 사과 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사과문을 게재했다.

사과문에서 제작진은 "2월 29일 '더블캐스팅' 2회 본방송 중 송출 시스템상의 문제로 방송이 잠시 중단되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기술적인 문제로, 최대한 빠른 복구를 위해 노력했으나 시청에 불편을 드리게 되었습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늦은 시간까지 함께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예기치 못한 실망을 안겨드린 점 머리 숙여 사과드립니다. 또한, 최선을 다해 무대를 준비하며 고생한 앙상블 배우분들께 진심 어린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라며 "tvN은 추후 이런 사태가 재발 되지 않도록 각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을 다짐하며, 더 좋은 프로그램을 방송하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라며 "다시 한 번, 이번 방송 사고로 불편을 겪은 시청자 여러분께 사과의 말씀 드립니다"라고 덧붙여 말했다.

29일 밤 방송된 '더블캐스팅' 2회에서 임규형의 무대가 방송되던 중 화면이 암전됐고, tvN 예능 프로그램인 '금요일 금요일 밤에' 방송 일부가 갑작스럽게 방송됐다. 이어 '더블캐스팅' 방송이 재개됐지만 또 다시 화면이 암전돼 시청자들의 혼란을 야기했다.

당시 tvN 측은 자막을 통해 "방송사 내부 사정으로 방송이 지연되고 있습니다. 잠시 후 '더블캐스팅' 방송이 재개될 예정입니다. 시청에 불편을 드린 점 사과드리며, 시청자 여러분의 많은 양해 바랍니다"라고 사과 고지를 하기도 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