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토일드라마 '하이바이, 마마!' 방송화면. /사진=tvN

tvN 토일드라마 '하이바이, 마마!' 방송화면. /사진=tvN

배우 김태희의 환생 라이프가 본격적으로 펼쳐졌다. tvN 토일드라마 ‘하이바이,마마!’에서다.

지난달 29일 방송된 ‘하이바이,마마!’에서 차유리(김태희 분)는 귀신이 아닌 사람으로서의 일상을 보냈다. 귀신일 때 하지 못했던 평범한 일탈부터 딸 조서우(서우진 분)를 지키기 위한 고군분투까지 차유리의 일거수일투족이 웃음과 감동을 선사했다.

이날 방송에서 차유리는 조서우를 품에 안은 채 조강화(이규형 분)와 재회했다. 모르는 척 도망치기에도 이미 늦은 상황이었다. 조강화는 살아생전 그대로의 모습에 그가 차유리라고 확신했다.

하지만 차유리는 조강화에게 49일 안에 원래의 자리를 찾으면 영원히 살 수 있다는 미션을 밝힐 수 없었다. “죽었던 기억은 나는데 깨어나 보니 납골당”이었다는 차유리의 말을 조강화는 의심 없이 받아들였다. 그러나 차유리의 귀환을 오민정(고보결 분)에게 말할 수는 없는 노릇. 조강화는 차유리가 머물 호텔을 잡아주고 사용할 수 있는 카드를 건넸다.

다음 날 조강화가 도착했을 때 차유리는 호텔을 나선 후였다. 환생 미션으로 한시가 급한 상황에서 차유리는 필승네 가족을 만났다. 필승모(박은혜 분)의 눈물을 외면하지 못한 차유리는 그들의 부탁을 들어줬다. 결국 귀신들의 소원 폭주에 도망치던 차유리는 무릎으로 고생하는 엄마 전은숙(김미경 분)을 봤다. 가족들 앞에 모습을 보일 수 없었던 차유리는 건강보조식품을 사서 집 앞에 두고 왔다. 카드 내역을 통해 차유리의 동선을 파악한 조강화도 그의 마음을 이해했다.

차유리는 곧바로 조서우의 어린이집으로 향했다. 때마침 발견한 주방보조 공고는 차유리에게 딱 맞는 일자리였다. 면접을 기다리던 차유리를 알아본 조서우는 그에게 다가갔다. 차유리의 동선을 예상하고 어린이집에 도착한 조강화는 함께 놀고 있는 두 사람의 모습을 보고는 홀로 돌아왔다. 이런 상황을 알 리 없는 오민정은 조서우를 데리러 갔고, 연락을 받은 조강화는 어린이집으로 정신없이 달려갔다. 오민정의 등장에 조서우가 달려 나왔고 결국 차유리와 맞닥뜨렸다. 여기에 달려온 조강화까지 세 사람의 예기치 못한 삼자대면 엔딩이 짜릿함을 안겼다.

‘하이바이,마마!’는 1일 밤 9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