옹성우(사진=방송화면캡쳐)

옹성우(사진=방송화면캡쳐)


옹성우가 아르헨티나 3천 미터 상공에서 행복한 순간을 가졌다.

지난 29일 방송된 JTBC ‘트래블러 – 아르헨티나’에서는 버킷리스트인 '스카이다이빙'을 성공한 옹성우의 모습이 그려졌다.

오랫동안 품어온 '스카이다이빙'에 대한 꿈을 이룰 수 있게 된 옹성우는 "너무 기대된다 진짜"라며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또한 강하늘, 안재홍이 불안함을 보이자 "좋을 거예요 진짜"라고 그들을 안심시켰다.

안전 장비를 착용하기 전 옹성우는 긴장한 형들과는 달리 자유자재로 보드를 타는 여유로움을 보였고, 기대감과 설렘에 계속 즐거워하는 옹성우의 표정에서는 그가 얼마나 스카이다이빙을 기다렸는지 알 수 있었다.

모든 준비를 마치고 드디어 옹성우의 스카이다이빙이 시작됐다. "온 지구가 다 내 편인 것만 같은 이 순간, 벅찬 가슴을 부여잡고 공중에서의 시간을 만끽해 본다"는 말과 함께 망설임 없이 뛰어내린 그의 모습은 시청자들에게도 짜릿한 쾌감을 선사했다.

무사히 착륙을 마친 옹성우는 한껏 상기된 얼굴로 "아르헨티나가 내 안으로 들어왔다"라며 "너무 행복하다, 너무 짜릿하다. 최고다"라고 식지 않는 전율을 표현했다. 더불어 "굳이 해보고 싶지 않았던 것일 수 있는데 동생을 위해 같이하자고 격려해 줬을 때 진짜 많이 감동 받았다"라며 스카이다이빙을 같이해준 강하늘, 안재홍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한편, 첫 방송부터 수준급 사진 실력으로 뜨거운 화제를 모은 옹성우는 형들의 영양제를 챙기는 세심함과 먼저 호텔을 예약하거나 티켓을 수령하는 등의 섬세한 배려로 다정한 막내의 진가를 발휘해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청춘의 거침없는 도전을 보여준 옹성우가 출연하는 JTBC '트래블러 - 아르헨티나'는 매주 토요일 저녁 7시 40분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