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케치북 천단비 (사진=방송캡처)

스케치북 천단비 (사진=방송캡처)



가수 천단비가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출연했다.

천단비가 지난 28일 방송된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출연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 천단비는 지난 28일 발매한 신곡 ‘못난이’를 라이브로 선보여 시청자들에게 귀호강을 선물했다.

진행을 맡은 유희열은 “정식 데뷔 전, 가끔 제가 스케치북에서 공연을 할 때면 제 엉망인 목소리를 아름답게 밝혀준, 그리고 지금은 본인의 목소리로 더 빛나고 있는 천단비”라며 코러스 활동 당시를 회고해 천단비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천단비는 솔로 가수와 코러스 차이에 대해 묻는 질문에 “서포트를 해주는 것과 받는 것의 무게감 차이가 확실히 있다. 정말 많은 분들이 저 하나를 위해 서포트를 해주는 것에 감사함을 느낀다.”고 답했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는 천단비의 펭수 분장 커버 영상을 언급하기도 했다. 유희열은 “보통 분장을 해도 누군지는 알아보는데 이건 도저히 못알아보겠다. 아이들이 보면 울 것 같다.”며 ‘펭수 공포 버전’이라고 말해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또한 천단비는 함께 출연한 잔나비의 ‘주저하는 연인들을 위해’를 커버해 눈길을 모았다. 유희열은 “유독 단비씨가 부르면 더욱 슬픈 느낌이 있다.”며 천단비의 감성 짙은 보이스를 극찬했다.

지난 28일 공개된 신곡 ‘못난이’는 사랑하는 사람과의 이별 후 후회하고 그리워하지만 자존심 때문에 먼저 손 내밀지 못하는 자신을 ‘못난이’로 표현한 곡이다. 보내지 못하는 편지를 읊조리듯 덤덤하게 노래하는 천단비의 보컬과 마음을 울리는 듯 감성적인 연주가 어우러져 곡의 여운을 더했다.

천단비는 특유의 호소력 짙은 목소리로 이별의 아픔을 노래해 듣는 이의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어 ‘프로 이별러’, ‘이별 노래 장인’이라는 수식어를 얻기도 했다.

한편 천단비는 지난 28일 신곡 ‘못난이’를 발매해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