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슈가맨3' 캡처.

JTBC '슈가맨3' 캡처.

가수 겸 프로듀서 김사랑이 지난 28일 방송된 JTBC '투유 프로젝트 - 슈가맨 3'(이하 '슈가맨3')에 출연했다.

유희열과 기안84가 김사랑에 대해 소개했다. 유희열은 "데뷔하자마자 세기말 센세이션을 일으켰다. 직접 작사, 작곡, 프로듀싱을 한 천재 뮤지션"이라고 했다. 당시 '제2의 서태지'라고도 불렸다고도 했다.

기안84는 "미술학원 끝나고 셔틀버스에서 노래를 들었는데 충격을 잊을 수가 없었다. 이 세상을 확 뒤집어 놓을 줄 알았다. 천재였다. 이 형님 때문에 학교도 때려치우고 싶었다"고 전했다.

김사랑은 “사실 난 천재가 아니다. 그러다보니 항상 앨범이 늦어졌다. 그런데 게을러서 늦어진다는 소리를 많이 들었다. ‘혼자 하는 이유가 있을 거다, 천재라고 고집을 부릴거다’라는 편견이 있었다. 지금은 범불안 장애다. 정신질환 종합세트다. 지금도 치료 중”이라고 털어놨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