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에 출연 중인 방송인 샘해밍턴(가운데)과 그의 아들들/ 사진=텐아시아DB

'슈돌'에 출연 중인 방송인 샘해밍턴(가운데)과 그의 아들들/ 사진=텐아시아DB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가 대본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제작진 측이 "대본은 없다"고 해명했다.

'슈돌' 관계자는 28일 텐아시아에 "문제가 된 종이는 제작진 편의를 위해 현장에서 기록한 스크립트"라며 "관찰예능이기 때문에 방대한 양의 편집 작업을 줄이려 실시간으로 정리한 문서"라고 설명했다.

영상을 삭제한 이유에 대해선 "어제(27일)부터 문의가 쏟아져 해당 게시물을 내렸다"며 "사실 논란이 될 줄 몰랐다. 아이들(윌리엄·벤틀리)이 글을 읽을 능력도 없다"고 강조했다.
/사진= '슈돌' 대본 논란이 불거진 영상 캡쳐

/사진= '슈돌' 대본 논란이 불거진 영상 캡쳐

앞서, 제작진은 지난 27일 공식 SNS 계정를 통해 개그맨 샘 해밍턴과 그의 아들 윌리엄, 벤틀리의 이야기 담긴 예고편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에서 의문의 종이가 포착되면서 일각에서는 이를 두고 "대본이 아니냐"며 의심했다.

하지만 제작진이 적극적인 해명을 내놓자 많은 누리꾼들은 "이게 논란될 일인가?" "대본이 있어도 윌리엄 벤틀리 형제가 읽을줄 아는가?" "별걸 다 트집 잡는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