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던 패밀리' 박해미네 가족. /사진제공=MBN

'모던 패밀리' 박해미네 가족. /사진제공=MBN

박해미가 캐나다에 살고 있는 어머니와 1년 만에 감격 상봉하자마자 어머니로부터 ‘돌직구’ 잔소리를 들어 진땀을 뻘뻘 흘린다.

28일 밤 11시 방송되는 MBN ‘모던 패밀리’ 52회에서 박해미는 어머니 박경희 씨와 1년 만에 만나 모녀의 정을 나눈다.

박해미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1년 전 어머니와 만났을 때 안 좋게 헤어졌다. 그래서 미안한 마음이 들어 이번에 모시게 됐다”고 밝혔다. 박경희 씨는 “딸이 새로 이사한 집이 궁금하기도 하고, 이번이 마지막 서울행이 될 것 같아서 보러 왔다”며 맏딸 박해미에 대한 각별한 정을 드러냈다.

박해미는 어머니를 만나러 가기 위해 아들 황성재 군과 설레는 마음으로 인천국제공항을 찾았다. 이후 백발의 헤어 스타일로 나타난 어머니와 감격의 포옹을 하고 인근 맛집으로 향했다. 박경희 씨는 “힘든 시기에 함께 있어 주지 못해서 미안했다”며 “잘 견뎌 준 박해미와 황성재에게 고맙다”고 말했다.

덕담도 잠시, 박경희 씨는 손주를 향해 “네 엄마가 네 나이였을 때 완전히 제 멋대로였다. 오죽하면 동생들이 ‘언니처럼은 되지 않겠다’는 말을 했을까”라고 폭로했다. 이에 박해미는 “맞다. 내 인생에서 제일 후회되는 게 엄마 말을 안 들은 것”이라고 인정했다.

박경희 씨는 “너 냉장고가 그게 뭐냐. 대체 나이가 몇 살이냐”며 돌직구를 날렸다. 황성재는 얼굴이 새빨개진 엄마의 모습에 웃음을 참으며 눈치를 봤다. 화통하고 직설적인 박해미를 단박에 누르는 박경희 씨의 ‘사이다’ 발언이 꿀잼을 선사할 전망이다.

이날 방송에는 박해미 모녀의 상봉기 외에도 류필립·미나 부부의 마지막 시험관 시술 도전기, 이재용 가족의 ‘압구정 나들이’ 등이 공개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