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뮤, 춘천·전주·청주 콘서트 취소…"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공식)

그룹 악뮤(AKMU)가 예정된 콘서트를 취소했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서다.

악뮤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27일 "코로나19(COVID-19) 사태 위기경보가 최고단계인 '심각'으로 상향 조정됨에 따라 오는 3월 예정된 악뮤의 '항해 투어(TOUR)' 콘서트의 춘천(14일), 전주(21일), 청주(29일) 공연을 취소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항해] TOUR'에 보내주신 많은 관심과 성원에 멋진 무대로 보답하고자 많은 노력을 기울여왔던 악뮤 또한 팬들과 만나지 못하는 아쉬움이 크다. 악뮤를 사랑해주시는 모든 팬분들께 깊은 사과의 말씀과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앞으로 더 좋은 공연으로 보답하겠다"고 설명했다.

예매한 악뮤의 콘서트 티켓은 공식 예매처를 통해 수수료 없이 전액 환불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