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백지영 / 사진제공=트라이어스

가수 백지영 / 사진제공=트라이어스

가수 백지영이 코로나19 확산방지와 예방을 위해 지역 저소득가정 아동 등에게 마스크 1만 장을 기부했다.

백지영은 27일 국제 구호개발 NGO 세이브더칠드런 코리아에 마스크 1만 장을 기부했다. 백지영은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예방 물품 구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아동을 위해 마스크 기부를 결정했다.

앞서 백지영은 지난 1일 대전에서 열린 콘서트에서 ‘공연장 나눔자리’을 통해 세이브더칠드런의 '신생아살리기 캠페인'에 동참하며 후원자들이 직접 뜬 모자와 수익금을 세네갈과 코트디부아르에 전달한 바 있다.

백지영이 기부한 마스크는 세이브더칠드런 산하의 아동보호전문기관과 저소득가정, 다문화가정의 아동 등에게 전달된다. 정필현 세이브더칠드런 중부지부장은 "마스크를 구입하기 힘든 지역의 아동들에게 마스크를 전달할 수 있게 돼 기쁘다. 백지영 씨의 따뜻한 나눔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백지영은 "최근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마스크를 구하기 어려워졌다고 들었다. 특히 경제적인 이유로 마스크 구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아이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에 기부를 결정하게 됐다"고 전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