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킹데드와 뭐가 다르냐"
 배우 진서연.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진서연.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진서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마스크 가격 폭등에 정부를 비판하고 나섰다.

진서연은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워킹데드와 뭐가 다르냐"며 모 업체의 마스크 온라인 판매 캡처 사진을 올렸다. 이 사진에는 의료용 마스크 50매가 인터넷 구매 사이트에서 11만4000원에 판매 중인 모습이 담겼다.

진서연은 "쓰레기 같은 인간 같지도 않은 인간들. 이게 할 짓이냐. 사람 생명이 왔다 갔다 하는 판에 버젓이 말도 안 되는 폭리를 취하는데 정부가 가만히 있다. 할 수 있는 모든 욕을 하고 모든 죄를 묻게 해야 한다"고 일침했다.

이어 "모든 인터넷 구매 사이트 마스크 폭리가 현실인 마당에 대책들은 쏟아지는데 한발 늦은 대책과 폭리 업체들을 잡지 못하는 현시점. 뭐가 문제라니요"라고 추가로 글을 게재했다.

진서연의 의견에 네티즌들은 찬반으로 나뉘어 댓글을 달았다. 이에 진서연은 "인간의 기본 생존권에 관한 이야기를 비틀고 흔들고 뒤집어 해석하다니. 한심하다"며 불쾌감을 표했다.

현재 이 글은 삭제된 상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