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법'(사진=방송 화면 캡처)

'방법'(사진=방송 화면 캡처)


이중옥이 성동일과 조민수의 계획을 엄지원에게 발설했다.

25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방법'에서는 천주봉(이중옥 분)이 진종현(성동일 분)과 진경(조민수 분)가 포레스트 상장때 엄청나게 큰 쿳을 준비하고 있다는 계획을 엄지원에게 낱낱이 밝히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임진희는 남편 정성준(정문성 분)에 "진종현 회장은 미신에 미쳐있는 사람이다. 저주의 숲과 관련 뭔가를 숨기기 위해서 그런 범죄를 하고 있는거다"라고 추측 바를 말했다.

이어 임진희는 민정인(박성일 분) 인터뷰를 정성준과 공유했다. 녹음 파일엔 민정인은 "포레스트 자회사 중에 이상한 회사가 있다. 주식회사 진경이라는 곳인데 실체가 없다. 뭘 하는 회사인지 기업 카운슬링이라고는 하는데. 거기 매년 고정적으로 들어가는 돈이 30억이 넘는다. 거기가 사실은 무당일을 하는 곳이다"라고 인터뷰 한 적이 있었다.
이어 임진희는 자살한 친구 소진의 이야기를 하며 "20년만에 소진이가 나타났다. 그때처럼 아무일도 안 할 수 없다"라고 말했다.

한편 진종현은 저주의 숲에 백소진 의뢰글을 보고 병원에서 스치듯이 본 백소진을 떠올렸다. 진종현은 진경에게 "대표님 이 애 얼굴 좀 봐주세요. 이 애가 학교에서 왕따를 시키는 나쁜애라고 저주의 숲에 올라왔는데 낮이 좀 익어서요"라며 백소진의 사진을 보여줬다.

이어 이환은 진종현에게 "저희를 조사하고 있는 형사가 하나 있는데 지금 회장님을 노리고 있는 방법사와 움직이고 있는 임진희라는 기자와 형사가 부부인걸로 알고 있다"라고 보고했다. 진종현은 10년 전 굿을 해준 무당의 딸 소진을 언급하며 "백소진 얘를 저주의 숲에 올린 아이들이 우리가 역살을 날린 그 다음날부터 학교를 안 나왔다고 글을 올렸다"라며 백소진을 직접 만나야겠다고 했다. 이에 회사 상장에 집중하라는 이환에게 진종현은 "임진희라는 애를 잡아와라 싹다 죽여버리게"라며 흥분했다.

임진희는 진경의 법인 대표로 있는 천주봉에게 "천주봉 나는 임진희다 너의 사진과 한자이름 물건을 가지고 있다. 지금부터 첨부하는 지도의 주소로 오지 않으면 방법한다. 무당이나 진종현한테 말하면 너는 죽는다"라고 문자를 보냈다.

임진희는 백소진에게 "너도 방법 당한적 있어?"라고 물었고 백소진은 "나 어릴때 울 엄마가 나를 방법하려고 했었다. 잠시동안 내가 느꼈던 감정은 우리 엄마가 날 진심으로 방법하려고 했었다. 나는 저주 받은 아이니까요"라며 슬픈 과거를 고백했다.

이후 임진희는 전주봉에게 "백소진을 방법할 때 썼던 물건이 무엇인지"라고 물었고 천주봉에게 "역살을 했던 북이 망가졌다는 것"을 확인했다. 이어, 임진희는 진경 대표의 "진짜 이름이 뭐냐"는 질문을 했다. 천주봉은 "진짜 이름은 아무도 모른다. 우리 도사님은 다 가짜 신분증을 쓴다. 이름도 모르고 나이도 모르고 아무것도 모른다"라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임진희가 "무당과 진종현이 무슨 일을 벌이려는 것이냐"는 물음에 "진회장님하고 저희 도사님 포레스트 주식 상장을 하는날 크게 굿을 한다고 했다. 평범한 굿이 아니라 외국의 도사들까지 와서 하는 큰 굿이라고 했는데 저한테는 아무말도 안했다"라고 정보를 말하며 떨었다.

한편 예고편에는 10년 전 백소진의 엄마가 진종현을 방법 한 장면이 나와 어떤 비밀이 숨겨져 있는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