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사진=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사진=MBC 에브리원)


가수 슬리피가 최근 응급실에 방문한 사연을 고백했다.

25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지붕 뚫고 토크킥 원조 키다리 아저씨’ 특집으로 꾸며지는 가운데 한기범, 심신, 구본승, 슬리피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슬리피가 평소 밝은 이미지 뒤에 숨겨진 속내를 전해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약 1년 만에 ‘비디오스타’를 다시 찾은 슬리피는 “최근에 응급실을 다녀왔다”고 근황을 전했다. 그는 안타까운 사연을 전하면서도 “응급실을 가서 행복했다”는 의외의 대답을 덧붙여, MC들과 게스트들의 궁금증을 유발했다.

또한 생활고와 소속사 분쟁으로 인해 힘든 시기를 보낸 슬리피는 “2020년이 바로 제 인생에 2~3번 들어오는 대운”이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올해 앞으로 자신에게 도움을 줄 귀인이 나타날 거다”며 기대에 찬 모습을 보였다. 이에 구본승과 박나래가 서로 악수를 하며 슬리피의 귀인을 자처했다는 후문.

한편 슬리피는 평소 두터운 친분을 자랑하는 방탄소년단 진의 미담도 전했다. MC 박나래가 “얼마 전 방탄소년단 진 씨의 이야기를 해 화제가 되었다”고 묻자 슬리피는 “우리 석진이”라며 진의 본명을 언급했다. 이어 진과의 에피소드를 얘기하던 중 “(진의 이야기를) 너무 많이 하는 것 같다”며 고마움과 미안함을 동시에 표출했다.

‘비디오스타’는 25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