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병헌/사진=한경DB

배우 이병헌/사진=한경DB

배우 이병헌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1억 원을 기탁했다.

이병헌은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의 확산 방지 및 극복을 위해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랑의 열매에 성금 1억을 쾌척했다. "코로나19 확산의 심각성을 깊이 공감하며 모두가 힘을 모으기를 소망해 기부를 결정하게 되었다"며 지역사회에 힘을 보탠 것.

이에 전달된 기부금은 상대적으로 면역력이 취약한 아동과 노인, 저소득층 가정, 방역물품이 필요한 의료진 등 지원을 필요로 하는 전국 각지의 국민들에게 빠르게 쓰일 예정이다.

이병헌의 선행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이병헌은 지난해 강원 산불 피해 복구를 위해 1억 원을 기부하는가 하면, 유니세프, 초록우산어린이재단 등을 통해 꾸준히 선한 영향력을 전파하고 있다.

한편 이병헌은 현재 영화 '비상선언'과 드라마 'HERE'(가제)의 촬영을 앞두고 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