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김혜윤·로운, 사랑스러운 매력 발산한 밥동무

[연예팀] ‘한끼줍쇼’ 김혜윤과 로운이 사랑스러운 매력을 발산했다.

2월26일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서는 배우 김혜윤과 로운이 출연해 분당구 운중동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이경규는 로운의 남다른 키와 외모에 감탄을 금치 못하며 다짜고짜 “넌 언제부터 그렇게 잘 생겼어?”라고 진지하게 물어본다. 평소 냉정하기로 유명한 이경규지만 로운의 매력에 반해 본인이 준비 중인 영화에 캐스팅을 제안하는 등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김혜윤은 강예서 연기를 좋아했던 강호동의 요청에 순식간에 강예서로 돌변했고, 이경규를 아빠라고 부르며 거침없이 열연해 웃음을 자아낸다. 그러다가도 이내 사랑스러운 말투의 은단오로 변하는 등 작품을 넘나드는 연기력을 선보여 눈길을 끈다.

이어 올해로 데뷔 8년 차인 김혜윤은 “일을 하면서도 배우라는 직업이 너무 막막했다”며 단역만 맡았던 오랜 무명시절 당시 느꼈던 불안감을 털어놓았고, 지금까지 견딜 수 있었던 이유를 공개하기도 해 궁금증을 높인다.

또 벨 도전에서 밥동무들은 자신감을 드러내며 각자의 무기인 치명적인 애교와 프리패스상 얼굴로 한 끼 도전에 나선다. 특히 로운은 가는 곳마다 감탄을 부르는 외모로 주민들의 칭찬 세례를 받았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한편, JTBC ‘한끼줍쇼’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에 방송 된다.(사진제공: JTBC)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