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태건 기자]
/사진= 지난 24일 방송된 ‘풍문으로 들었쇼’ 방송화면

/사진= 지난 24일 방송된 ‘풍문으로 들었쇼’ 방송화면

가수 로이킴의 단톡방 음란물 유포 혐의 사건에 얽힌 비하인드 스토리가 공개됐다.

지난 24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 출연한 김지현 연예부 기자는 “사실 자숙하는 연예인 중에 물의를 일으킨 건 맞지만 속사정을 알고 보면 안타까운 스타도 있다”며 말문을 열었다. 김 기자는 ”그중 한 명이 로이킴”이라고 지목했다.

이에 따르면 당시 경찰은 단톡방 멤버를 수사하다 로이킴을 멤버로 지목했고 로이킴은 음란물 유포 혐의로 수사를 받았다. 하지만 정준영의 단톡방 중에는 실제로 낚시에 취미가 있는 이들이 모인 ‘낚시방’이 있었으며 로이킴은 ‘낚시방’의 멤버였다.

김기자는 “로이킴이 정준영, 최종훈이 있는 낚시 단톡방 멤버였다. 정말 물고기를 잡는 낚시와 관련된 채팅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당시 특정 연예인의 음란물 합성 사진이 유포된 적이 있다. 그때 로이킴이 그 블로그 사진을 캡처해 ‘이거 그 분이 아니다’라고 올린 게 음란물 유포가 돼버렸다”고 말했다. 음란물을 보라고 올린 것이 아니라 합성 사진임을 알리려고 한 행동이 정보통신법상 일반 음란물 유포 혐의가 적용된 것.

김기자는 또 “(로이킴이) 당시에 처벌을 받지는 않았지만 수사 대상이 됐다는 사실만으로도 하루아침에 이미지가 나락으로 떨어졌다. 그래서 사실상 지금 활동을 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인데 이런 비화를 알아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