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태건 기자]
방송인 유병재/ 사진제공=Mnet

방송인 유병재/ 사진제공=Mnet

방송인 유병재가 25일 열린 Mnet ‘너희가 힙합을 아느냐’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프로그램의 매력을 소개했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 19의 위기경보가 심각 단계로 격상함에 따라 추가적인 확산을 막고 정부 대응에 협조하고자 온라인 생중계로 대체했다. 발표회에는 황성호 PD를 비롯해 MC 이용진과 유병재, 래퍼 더블케이, 배치기(무웅·탁), 원썬, 45RPM(이현배·박재진), 허니패밀리(디기리·영풍), 얀키, 인피닛플로우(비즈니즈·넋업샨)이 참석했다.

유병재는 프로그램의 MC를 맡은 소감에 대해 “어릴적부터 힙합 팬이었기 때문에 사심으로 방송에 임하고 있다. 이 분들과 함께해 영광이고 행복하다”며 “일하는 느낌이 덜하다. 시청자분들에게 (이 마음이) 전달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다른 힙합프로그램과의 차별점을 묻자 유병재는 “우리만의 ‘진함’이 있는 것 같다”며 “MC를 제외한 출연자들의 나이를 합쳐보니 500살이 넘는다. 올드한 것이 아니라 클래식함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너희가 힙합을 아느냐’는 2000년대 초 한국 힙합의 중심에 서 있던 래퍼들이 ‘2020 대한민국 컴필레이션 앨범’을 제작하는 과정을 담았다. 오는 28일 오후 11시에 처음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