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태건 기자]
‘너희가 힙합을 아느냐’에 출연하는 래퍼 얀키/ 사진제공=Mnet

‘너희가 힙합을 아느냐’에 출연하는 래퍼 얀키/ 사진제공=Mnet

래퍼 얀키가 과거 자신의 ‘랩 제자’였던 그룹 방탄소년단을 언급했다. 25일 열린 Mnet ‘너희가 힙합을 아느냐’ 제작발표회에서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 19의 위기경보가 심각 단계로 격상함에 따라 추가적인 확산을 막고 정부 대응에 협조하고자 온라인 생중계로 대체했다.

발표회에는 황성호 PD를 비롯해 MC 이용진과 유병재, 래퍼 더블케이, 배치기(무웅·탁), 원썬, 45RPM(이현배·박재진), 허니패밀리(디기리·영풍), 얀키, 인피닛플로우(비즈니즈·넋업샨)이 참석했다.

방탄소년단의 랩 선생님으로 알려진 얀키는 이날 제자들에 대한 질문을 받고 “이 친구들과 오래 음악을 주거니 받거니 했는데 잘 돼서 기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방탄소년단 랩 선생님이란 이야기를 많이 듣는데 저한테만 집중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얀키는 이어진 인터뷰에서 방탄소년단을 다시 한 번 언급했다. 프로그램의 관전포인트를 묻자 그는 “방탄소년단과 제 랩을 비교해서 들으면 재밌으실 것 같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너희가 힙합을 아느냐’는 오는 28일 오후 11시에 처음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